문의하기

김유경 대표 인터뷰
공지사항 자료실 텐트를치며 영어동화 캠프체험 이벤트


서울 어느 대학의 국제 하기대학 한국문화 특강에서 한국의 대표적 ‘이야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춘향전, 심청전, 흥부전 등이 거론되는 것을 들었다. 오늘을 사는 한국인들에 그런 스토리들이 실제 얼마나 영향을 주고 있을까 하는 생각을 혼자 하다가 이중 특히 흥부놀부 이야기가 은근히 한국인들 심리 깊숙이 자리잡혀 있지 않나 하는 발상을 하게 되었다.

가난하지만 맘씨 착한 흥부는 부상당한 제비 다리를 고쳐주고 이듬해 그제비가 물어다준 박씨를 심어 주렁주렁 열린 박에서 온갖 금은보화가 나와 팔자를 고친다. 부자이지만 심보 고약하고 심술장이인 형 놀부는 일부러 제비 다리를 부러뜨려 치료를 해주고 같은 결과를 바라지만 결국 망하고 만다. 고로 우리는 흥부 처럼 마음씨 곱게 살아야 한다고 들어왔다.

그래서인지 상당수 한국인들은 자신을 흥부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것 같다. 오늘날의 한국이 세계 역사상 유래가 없는 초고속 경제 성장을 이루는 가운데 권력의 힘을 빌고 편법을 이용하여 부를 축적한 사람들이 많아서 이기도 하겠지만 한국인들은 부자들을 은근히 불신하고 삐딱하게 본다. 가난함에는 착함을 연결시키고 부자들에게는 대체적으로 놀부 기질이 있다고 흔히 얘기한다.

국제사회에서 한국인들은 우리 자신들을 흥부로, 우리 보다 잘사는 나라들을 놀부로 보며 못마땅히 여기는 것 같기도 하다. 가난했던 우리는 흥부 처럼 착하게 살며 열심히 일해 오늘날 세계 13위의 경제 대국이 되었지만, 우리 보다 앞서 있었던 소위 선진국들은 놀부 근성을 가지고 우리를 무시하고 심술을 부린다. 고로 그들의 앞날은 순탄치 못할 것이다. 이러한 생각이 상당수 한국인들 마음 속에 은근히 자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상 우리 보다 못사는 동남아나 중국에서는 거들먹 거리며 예의 없이 구는 한국인 관광객들을 졸부로 보고 있다는 이야기가 들린다. 예전에 한강 남쪽에 논밭을 가지고 있던 사람들이 그곳이 서울 강남으로 발전하는 바람에 땅을 팔아 갑자기 부자가 되었지만 신분에 준하는 품위를 미처 갖추지 못했다하여 그들에 졸부라는 표현을 사용했었는데 우리가 남의 눈에 그렇게 비춰지고 있다는 것이다. 북경 올림픽에서 한국이 중국 관중들의 홀대를 받은 이유도 이와 무관하지 않은것 같다.

몇 달 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취임후 처음 고국 방문길에 강조하고 다시 강조한 메세지는 한국이 경제능력에 비해 국제적 기여도가 너무 적다는 것이었다. 이쯤되면 현재 우리나라의 실제 모습은 흥부 보다는 놀부에 가깝다는 이야기다.

팔자를 고친 흥부는 마을사람들을 불러 잔치를 벌이고 망해버린 형 놀부를 도와주어 결국 모두 함께 잘살아가는 것이 흥부전의 결론인데 우리는 그러한 나눔과 베품의 메세지 보다는 흥부와 놀부를 지극히 단순화 시킨 선악 구도에만 아직도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닐까. 베풀지 않는 흥부는 결국 흥부가 아닌 것인데.

오을날 세계 유일의 강대국으로 위의 논리 대로라면 놀부 나라 1호인 미국의 대표적인 부호 빌 게이츠와 워렌 버펫은 자신들의 재산 대부분을 사회에 환원하고 있다. 그것도 미국이라는 나라 안에서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국제적, 범 인류적인 문제점들을 해결 하는데에 촛점을 맞추고 있다. 이들은 놀부국 국민이고 엄청난 부자라 분명 놀부여야 하는데 흥부 처럼 착하게 살려하니 이들을 우리의 선악 구도에 꿰어 맞추기가 쉽지않다.

따지고보면 한국인들의 셀프 이미지가 흥부라는 사실은 참으로 귀중한 것일 수도 있다. 아직도 자신들의 팔자가 달라진 것을 실감하지 못해서 흥부의 진수를 보이지 못하지만 어느 순간 현실을 깨닫고 진정으로 관대하고 겸손한 흥부의 모습을 보여 주리란 희망을 가질수 있으니까. 기왕이면 우리가 국제 사회에서 졸부나 놀부 이미지로 너무 굳어지기 전에 그렇게 되기를 고대해본다.





세윤공주
12/02/25 20:13:40
good!!!!!!^-^멋져부려!!!!ㅎㅎㅎ
세윤공주
12/02/25 20:12:29
제가 늦게봤는데,근데 좋은소리가 푸름이 영어캠프에는 가득들어있네요..^-^
aishan
11/04/06 22:10:37
제미있네요.감동받았어요.
daisy
11/02/22 20:24:29
되게 늦게 보았는데 좋은 글이네요
경배
10/07/04 15:27:25
good!
i과학i
10/05/13 19:16:25
OLLEH(올래)
찾기대장
10/04/26 12:52:42
마음이 가난해서 그렇지않을까요! 언제든 다시 어려워질수 있고 아직도 부족하다고 느끼는 끝없는 부에 대한 목마름이 베풂보단 사리사욕 챙기기에 바쁘게 만드는듯....
막둥이
10/03/18 19:22:56
진짜 좋넹
Mr.black
10/03/04 21:31:29
길지만 좋은글이네요 교훈을 무한대로 얻을 수 있어요
민준이맘
09/10/22 21:41:18
멋저내유
Password :